목재의 종류는 일반적인 가구제작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MDF, PB부터 집성목, 합판까지 종류가 굉장히 다양합니다.

그런데 마냥 목재 제품이라고 몸에 좋은 것은 아닙니다. 대부분 접착제 성분이 사용되므로 이 접착제에 어떤 성분이 들어 있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접착제의 성분으로 사용되는 포름알데히드라는 발암물질이 얼마나 공기중으로 배출되는지를 알아보겠습니다.


** 포름알데하이드(Formaldehyde) **

분자식 HCHO 분자량 30.03 녹는점 -92℃. 끓는점 -19.5℃

약 40%수용액을 포르말린이라고 함.

#. WHO 2001년 보고서: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포름알데히드의 농도는 1 µg/m3(0.0008ppm)미만, 평균적으로 0.5 µg/m3(0.0004ppm)

#. 2004년도에 WHO의 국제암연구기관인 IARC(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에서 발암물질로 결론.

#. 일본에서는 1960년대부터 주택내 목질재료에서 방출되는 포름알데히드에 대한 문제를 제기.
1970년대부터 JAS에 목질재료의 포름알데히드 방출에 관한 기준이 제정되기 시작함.
현재 F****/SE0급은 사용에 제한이 없으며, F***/E0급과 F**급은 사용면적 제한이 있다.
규제가 확실하고, 소비자들 역시 인식이 높아서 거의 대부분의 실내가구들은 SE0급으로 제작됨.

#. 유럽에서도 1980년대부터 목재료생산에 있어서 포름알데히드의 사용을 규제하기 시작함.
2006년부터 유럽판넬연합회에서 유럽 E1 기준 이상의 목재료생산을 의무화함.

(유럽의 E1기준과 일본/한국의 E1기준은 완전히 다른 규격입니다.)

http://www.chimarhellas.com/에서 발간한 Update on the formaldehyde release from wood-based panels 2008.의 Table 2.에 보면 각국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에 대한 기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포름 알데히드의 방산량을 측정하는 방법들은 EN 717-1, EN 717-2, Desiccator JIS A 1460같은 것들로 다양한 편입니다. 나라마다 각기 다른 방법들을 채택하고 있고, 이 방법들에 대한 설명은 독일의 WHI(Wilhelm-Klauditz-Institut)라는 목재 연구소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http://www.wki.fraunhofer.de/en)

유럽의 경우는 2006년부터 E1급 이상 제작이 의무화가 되었는데, 유럽의 E1 class는 EN 717-1기법으로 측정하였을 때 방산량 0.1ppm이하인 경우로, 0.05 ppm 이하의 경우에는 친환경 라벨을 받을 수 있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

이제, 유럽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 기준과 일본의 기준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포름알데히드의 측정법이 각기 다르고 단위도 다른데, 단순히 ppm을 mg/l로 환산해서는 비교할 수 없기에 동일목재를 가지고 두 측정법으로 실험하여 비교한 연구자료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아래의 표는 독일 WHI에서 제공한 표입니다. MDF 자재를 유럽기준인 EN717-1과 일본기준인 JIS A 1460으로 측정하였을 때 수치간의 상관관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표를 제공한 WHI사에서 제공한 설명을 같이 보면, 

"2004 WKI became the first European test institute which was recognized to do formaldehyde tests according to JIS standards as official test organization."
"
0.03 ppm boards are about equal to the Japanese emission class F****."

유럽 기준 검사법으로 하였을 때 0.03ppm(친환경 라벨급)은 일본 기준 F****/SE0와 같은 수준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두 검사법 사이의 비교를 위해 다른 자료들을 조금 더 찾아 보았습니다.

출처: Maria Risholm-Sundman et al., Formaldehyde emission–Comparison of different standard methods. Atmospheric Environment. 41(5):3193–3202.

The correlation between the Japanese desiccator method JIS A 1460 and the European methods EN 717-1 (chamber) and EN 120 (perforator) was not convincing, the R2 values obtained were 0.66 and 0.73. The values for the European methods that correspond to F ****, 0.3 mg/L, are given in Table 4. These values agree quite well with values reported earlier (Bulian et al., 2004) for particleboards in the range of 0.01–0.1 mg/m3.

이 논문에서는 EN 717-1기법과 JIS A 1460기법을 비교한 값이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었다고 말하고 있었으나 평균적으로는 일본 F****등급인 0.3mg/L의 방산량이면 유럽측정법으로 0.037 mg/m3(대략 0.03ppm)과 비슷한 정도로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MDF에 대한 자료가 아니고 PB에 대한 자료인 것도 참고해야할 것입니다.


위의 자료들을 참고로 판단할 때,

일본의 F****/SE0급은 유럽의 E1등급중에서 친환경 라벨급 보다도 우수한 수준
일본의 F***/E0급은 유럽의 E1등급과 비등하거나 약간 더 좋은 수준
일본의 F**는 유럽의 E1등급과 비등하거나 약간 더 나쁜 수준

대략적으로 이렇게 볼 수 있으리라 판단됩니다.

------------

우리나라의 기준은 국가표준인증종합정보센터 www.standard.go.kr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KSF 3200 섬유판(Fibreboards) 표6과 KSF3101 보통합판(Ordinary plywood) 표2를 보면

SE0 평균 0.3mg/L, 최대 0.4mg/L

E0 평균 0.5mg/L이하, 최대 0.7mg/L이하

E1 평균 1.5mg/L이하, 최대 2.1mg/L이하

로 되어 있습니다.

방산량 시험 방법은 

"KSF 3200의 6.14 포름알데히드 방산량 시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 시험은 3매의 판을 채취하여 각각 KS M 1998-4에 따라 실시하며, 그 평균값과 최대값을 방산량으로 한다. 3매의 판 측정값의 평균값 및 최대값은 소수점 1자리에서 끝맺음한다."

으로 되어 있으며, KSM 1998-4를 보면 소형챔버법과 데시케이터법을 사용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데시케이터법은 일본의 Desiccator method와 동일합니다.(일본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 시험법 규정인 JIS A 1460과 우리나라 데시케이터법 규정 KSM 1998-4를 비교하면 동일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일본과 같은 측정법과 단위를 사용하므로,

우리나라 KS SE0는 유럽 E1등급 중에서 친환경 라벨급 보다도 우수한 수준
우리나라 KS E0는 유럽 E1 등급과 비슷하거나 약간 더 좋은 수준,
우리나라 KS E1은 유럽 E1 등급과 비슷하거나 약간 더 나쁜 수준

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9년부터 가구에 사용되는 목재의 포름알데히드 방출에 대하여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지기 시작하여, KS 규격을 보면 아래와 같이 2010년 1월 1일부터 E0급을 사용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KS G 2020

1. 적용범위

이 표준은 수납가구(이하 수납 가구라 한다.)에 대하여 규정한다.

비고 1: 여기에서 수납 가구란 상판, 바닥판, 선반판, 문짝, 플랩, 주름문, 서랍과 같은 수납용 구성품으로 이루어진 가구를 의미한다.

비고 2: 표1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은 현행(합판의 경우: 평균 1.5mg/L 이하, 최대 2.1mg/L이하, 파티클보드 및 섬유판의 경유: 평균 1.5mg/L 이하, 최대 2.1mg/L이하)을 2010년 1월 1일부터 강화(합판의 경우: 평균 0.5mg/L 이하, 최대 0.7mg/L이하, 파티클보드 및 섬유판의 경우: 평균 0.5mg/L이하, 최대 0.7mg/L이하)하여 시행한다.

KS G 4203

1. 적용범위

이 규격은 사무용 책상 및 테이블(이하, 책상 및 테이블이라 한다.)에 대하여 규정한다.

비고 1: 여기에서 말하는 책상 및 테이블이란 상판, 수납 유닛, 서랍, 다리 등 몇 가지 주요 구성부제의 조합으로 구성되어 만들어지는 것으로 사무실에서 집무 등에 이용되는 것을 말하며, 접이식 및 조립식인 것을 포함한다.

비고 2: 표1의 포름알데히드 방산량은 현행(합판의 경우: 평균 1.5이하, 최대 2.1이하, 파티클보드 및 섬유판의 경우: 1.5이하)을 2010년 1월 1일부터 (합판의 경우: 평균 0.5이하, 최대 0.7이하로, 파티클보드 및 섬유판의 경우: 0.5이하)로 강화하여 시행한다.

그러나 아직 KS E2급 목재료를 사용하고 있는곳이 많으며, E1급 이상을 사용하는 곳은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좋은 재료를 사용한 가구를 고를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하겠으며, 좋은 재료를 사용해 달라고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소비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신고
Posted by 보리둥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이저위드(주) 2015.01.15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료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 무명 나그네 2015.01.29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chimarhellas.com/wp-content/uploads/2008/07/formaldehyde_2008.pdf
    언급한 Update on the formaldehyde release from wood-based panels 2008. 본문 5쪽에 이런 내용있는데요?

    'The emission limit of the Japanese F** class is more or less equivalent to European E1-class according to the German regulations, while the F*** and F**** emission limits are much lower than the E1-class.'

    'comparable to the Japanese F*** limits, the so-called E0 levels in Europe.'

    일본의 F***/E0급은 유럽의 E1등급과 비슷한 등급이 아니라 쭉 읽어보면 대략 유럽 E1 = F**, 유럽 E0 = F*** 으로 취급하는 것 같습니다만?

    • 보리둥이 2015.03.03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적 감사합니다.

      언급주신 부분 다시 읽어보고, 추가로 자료들을 검색해 보았습니다.

      유럽 등급은 현재 E1등급보다 상위 등급을 만드는 것을 논의중인것 같으나, 아직 E0등급은 없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E0급에 대한 자료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더 공부해 보니 말씀 주신대로

      일본의 F****/SE0등급은 우리나라의 KS SE0등급과 같으며 유럽의 E1등급 중에서도 친환경 라벨을 받을 수 있는 등급이 맞는 것 같습니다.
      F***/E0 이하급과 유럽의 등급을 정확히 비교한 표는 제가 찾지 못하였으나 EN 717-1기법과 desiccator법을 비교한 상관관계그래프 및 캘리포니아 기준(CARB)와 다른 등급들간의 상관관계표를 보니 일본의 F***/E0급(우리나라로 치면 KS E0급)은 유럽 E1과 동등하거나 조금 더 좋은 수준으로 생각되고, 일본의 F**/E1(우리나라의 KS E1)은 유럽 E1과 동등하거나 조금 더 나쁜 수준으로 판단됩니다.

      새로 알게된 내용을 추가하였고, KS 등급에 대해 지나치게 비판적인 내용도 수정하였습니다.

      앞으로 좀 더 연구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무명 나그네 2015.03.31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owic.oregonstate.edu/sites/default/files/pubs/Schwab.pdf
    http://www.wki.fraunhofer.de/content/dam/wki/de/documents/qa/QA_FUE_Info_EN13986_E1plus_e.pdf

    프라운호퍼 협회 자료가 있어 찾아보니 역시 유럽 EN E0는 존재하지 않는듯하고 친환경 라벨 0.05 ppm ~0.065ppm은 E1 plus라고 칭하는 듯합니다.
    0.05 ppm boards can be marked with an environmental label („Blue Angel“)
    0.03 ppm boards are obligatory for members of the German Association of Producers of Prefabricated Houses BDF (since 2003) 0.03 ppm boards are about equal to the Japanese emission class F****
    상기 내용보면 일본의 F****/SE0등급,우리나라의 KS SE0등급은 유럽의 E1등급 중에서도 친환경 라벨 블루엔젤보다도 조금 더 나은 등급인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인터넷에 유럽기준 EN E0 이하는 유럽에서 실내 사용금지라는 낭설이 많이 퍼져있군요(...)

    • 보리둥이 2015.04.04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감사합니다.
      유럽기준 0.05ppm이하면 친환경라벨(Blue angel)을 받을 수 있는데 일본 F****/SE0, 우리나라 KS SE0등급이면 유럽검사법으로 쳤을때 0.03ppm이하니까 더 우월한 수준이 맞는 것 같습니다. 본문에 수정해 놓겠습니다.